• 아시아투데이 로고
군인권센터, 故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취소 촉구
2020. 08. 13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7℃

도쿄 33.7℃

베이징 30.7℃

자카르타 27.6℃

군인권센터, 故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취소 촉구

기사승인 2020. 07. 12. 11: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육군葬, 조기계양 등도 철회해야"
고 백선엽 장군 빈소 찾아 헌화하는 서욱 육군참모총장
서욱 육군참모총장이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빈소에서 헌화하고 있다./연합뉴스
군인권센터(소장 임태훈)는 지난 10일 별세한 백선엽 예비역 육군대장의 국립대전현충원 안장 결정과 육군장(葬)을 취소하라고 12일 촉구했다.

군인권센터는 이날 ‘백선엽 현충원 안장 결정 및 육군장, 군부대 조기 게양 취소 촉구 성명’을 통해 “‘일제강점하 친일반민족행위 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 에 따라 친일반민족행위자로 규정된 고(故) 백선엽 씨에게 믿기 힘든 국가 의전이 제공되고 있다”며 이 같이 주장했다.

군인권센터가 취소를 촉구한 국가 의전은 △국립대전현충원 안장(국가보훈처 결정) △육군장(이하 육군 결정) △전 부대 조기 게양 △전 간부 통신 축선상 대기 등이다.

군인권센터는 “백 씨는 일제 만주군 간도특설대에서 중위로 복무한 사람”이라며 “일제의 침략전쟁에 자발적으로 부역함은 물론 ‘조선인 독립군은 조선인이 다스려야 한다’는 취지에 따라 독립군 토벌대로 운영된 간도특설대에서 복무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군인권센터는 “이는 본인도 인정한 사실”이라며 “백 씨는 저서에서 동포에게 총을 겨눈 사실을 자인했지만 ‘민중을 위해 한시라도 빨리 평화가 오게 해주는 것이 칼을 쥐고 있는 자의 사명이라고 생각했다. 간도특설대에서 대원들은 한 사람 한 사람이 이러한 마음가짐으로 토벌에 임했다’는 궤변을 늘어놓은 바 있다”고 바판했다.

또 군인권센터는 “한국 독립을 꿈꾸는 세력을 절멸시키는 것이 평화로운 세상을 만드는 길이라는 신념을 가졌던 이 조선인 일본군은 광복 이후 대한민국 육군참모총장을 지내고 전쟁영웅으로 추앙받았다”며 “숱한 세월이 지나도록 친일 행적에 대해 사죄한 적은 단 한 번도 없고 현대사의 질곡 속에 친일반민족행위자를 단죄하지 못한 탓에 사죄는 커녕 부와 권력, 명예와 일신의 영화를 누리며 떵떵거리고 살 수 있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군인권센터는 “그런데 대한민국 정부와 군은 이런 사람을 현충원에 묻어 전 국민이 자손대대로 그를 추모하고 기억할 것을 강요한다”며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는 청년들에게 친일파를 우리 군의 어버이로 소개하며 허리 숙여 참배하게 하는 것이 과연 있을 수 있는 일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군인권센터는 “일제 침략 전쟁이 평화로 가는 길이라 믿었던 백 씨가 갈 곳은 현충원이 아니라 야스쿠니 신사”라고 강조했다.

군인권센터는 “한국전쟁의 상흔에서 나라를 지켜낸 역사의 교훈을 후대에 전하는 일은 수많은 참전용사를 현충원에 모셔 기리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며 “육군참모총장은 육군장을 중지하고 조기 게양으로 국기를 모독하는 일을 즉각 중단하고, 국가보훈처 역시 대전현충원에 백 씨를 안장하는 계획을 백지화해야 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아울러 군인권센터는 “국회 역시 김홍걸 의원 등이 발의한 ‘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조속히 처리해 친일파를 국립묘지에서 모두 파묘하여 이장할 수 있게끔 해야 할 것”이라며 “잘못된 역사는 백선엽이 살아서 누린 영광으로 충분하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