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철수 “이 정권 사람들 고위공직관, 한마디로 표리부동”
2020. 08. 09 (일)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30.8℃

베이징 33.3℃

자카르타 30.4℃

안철수 “이 정권 사람들 고위공직관, 한마디로 표리부동”

기사승인 2020. 07. 13. 1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최고위 주재하는 안철수 대표<YONHAP NO-2659>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3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장례절차 등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이 정권 사람들의 고위공직관은 한마디로 표리부동”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누구보다 정의와 공정을 외치고 개혁을 말하지만, 말과 행동이 정반대인 경우가 많다. 너무나 이중적이고 특권적”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그 폐해가 그들에서 끝나지 않고 사회 전체에 전염병처럼 번지고, 정의와 공정 그리고 도덕과 윤리가 속절없이 무너지고 있다”면서 “건강하고 보편적인 가치와 규범이 지금 우리에게 존재하고 있는지 의문”이라고 했다.

그는 “한 개인의 죽음은 정말 안타깝지만, 그가 우리에게 남긴 숙제는 절대 작지 않다”면서 “모두가 두 눈 부릅뜨고 지켜보지 않으면 옳은 일과 옳지 않은 일이 뒤바뀌고 가해자와 피해자가 뒤바뀌는 일마저도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막무가내식 진영논리와 저급한 정치논쟁이 아니라 사회가 추구해야 할 가치가 무엇인지 진지하게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면서 “대통령을 비롯해 이 정권하에서 권력의 핵심부나 언저리에서 행세깨나 한다는 사람들의 깊은 성찰이 필요하다”고 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