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상학, 미 워싱턴포스트 기고 통해 대북전단 살포 금지 비판
2020. 08. 15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2℃

도쿄 35.2℃

베이징 28.6℃

자카르타 31℃

박상학, 미 워싱턴포스트 기고 통해 대북전단 살포 금지 비판

기사승인 2020. 07. 14. 07: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대북전단, 김씨일가 진실 담고 있어 두려워 해"
"문 대통령, 북 달래기 위해 북 인권활동가 일 방해"
"TV, 집 주소 공개, 북 암살자와 북 지지자들에 노출시켜"
조사 받으러 들어가는 박상학 대표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13일(현지시간) 대북 전단이 북한 주민에 대한 외부 세계와의 창이며 ‘김씨 일가’에 관한 진실을 담고 있다며 대북 전단 살포를 막고 있는 한국 정부를 비판했다. 사진은 박 대표가 지난달 30일 서울 양천구 서울지방경찰청 수사계 별관에 오후 조사를 위해 도착해 조사 장소로 들어가는 모습./사진=연합뉴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13일(현지시간) 대북 전단이 북한 주민에 대한 외부 세계와의 창이며 ‘김씨 일가’에 관한 진실을 담고 있다며 대북 전단 살포를 막고 있는 한국 정부를 비판했다.

박 대표는 이날 미국 유력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한 ‘우리는 식량과 정보를 북한에 보낸다. 왜 한국 정부는 우리를 막으려고 노력하는가’라는 기고문에서 한국 정부의 대북 전단 살포 금지에 대해 “한국은 민주주의 국가이고, 전단 살포는 언론의 자유라는 기본법”이라고 전제한 뒤 “하지만 놀랍게도 문재인 대통령이 독재자의 여동생(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에 동의하는 것 같다”며 “그의 위협이 있은 지 불과 몇시간 후에 한국 정부는 (대북) 풍선 살포를 불법화하겠다고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제 한 걸음 더 나아가 북한과의 비승인 거래를 금지하는 법(남북교류협력법)을 근거로 내 조직뿐 아니라 동생이 이끄는 단체를 기소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북한 주민의 삶을 개선하고 김정은 정권의 거짓말과 세뇌에 대한 대안 이야기를 제시하기 위한 활동가와 탈북자들의 노력을 방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 대표는 “문 대통령이 북한을 달래기 위해 북한의 인권 침해와 싸우는 활동가들의 일을 방해하고 있다”며 “그의 행정부는 북한 인권 보호에 투입되는 전체 자금을 92% 삭감했다”고 밝혔다.

이어 가장 충격적인 것은 문 정부가 10년 이상의 논쟁 끝에 2016년 제정된 북한인권법을 방해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는 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인권단체들이 북한에서 사상의 자유를 촉진한다고 해서 박해를 받아서는 안 된다”며 “북한에서의 언론의 자유를 목표로 한다면 우리는 남한에서의 검열을 수용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박상학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지난해 11월 18일(현지시간) 김연철 당시 통일부 장관이 미국 워싱턴 D.C. 인근 버지니아주에서 진행한 ‘동포 간담회’에서 북한 선원 2명을 강제 북송과 관련한 질문을 시도하다가 주최 측에 의해 제지되자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사진=워싱턴 D.C.=하만주 특파원
박 대표는 “4주 전 독재자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이 국경을 넘어 풍선을 보내는 인권운동가들을 ‘인간 추물’이라고 부르며 맹비난했다”며 “(북한 정권의) 정보 독점이 명백히 위협받고 있는 것을 보면 그 정권의 분노는 뚜렷하다”고 말했다.

그는 전단 살포가 효과적이라며 북한이 2011년과 2012년 두 차례 암살자를 보냈으나 실패했고, 동물 사체가 든 협박 소포를 사무실로 보냈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