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막 오르는 청문 정국...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아들 문제 급부상’

막 오르는 청문 정국... 이인영 통일부장관 후보자 ‘아들 문제 급부상’

기사승인 2020. 07. 14. 16: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회 외통위, 인사청문회 23일 실시 결정
외통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14일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 연합뉴스
국회가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23일 실시하기로 결정하면서 본격적인 인사청문 정국의 막이 올랐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는 14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일정을 의결했다.

정치권에서는 이 후보자가 현직 국회의원인 데다 거대 여당이 과반 의석을 차지하고 있어 청문회를 무난히 통과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하지만 야당인 미래통합당이 송곳검증을 예고하고 있어 어떤 돌발변수가 불거질지 주목된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9일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요청안을 국회에 낸지 닷새만인 이날까지 여야가 이 후보자에 요구한 자료수만 1000건에 달했다.

송영길 외교통일위원장은 이날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오늘까지 제출된 자료제출 요구 건수는 총 1335건”이라며 “효율적인 자료 제출을 위해 지금까지 요구된 자료제출 요구서는 우선적으로 해당기관에 송부하고 이후 의원이 제출하는 자료제출 요구서는 위원장이 해당기관에 요구하도록 위임 해달라”고 중재했다.

현재 야당이 들여다보고 있는 이 후보자에 대한 쟁점 사안은 아들의 병역 면제 경위와 스위스 유학자금 출처 등이다.

국회에 제출된 인청 요청안에 따르면 이 후보자의 장남 이 모 씨는 척추관절병증으로 5급 전시근로역(평시 병역 면제)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최근 이 모씨가 군 면제 판정 후 약 4개월만에 카트레이싱을 즐기거나 맥주상자를 허리 높이까지 드는 활동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야당을 중심으로 병역 면제 과정에 대한 의혹이 빗발치고 있다.

◇‘아들 병역·유학 자금’ 쟁점 급부상…가시밭길 청문회 예상

통일부 당국자는 “카트레이싱 동영상은 이 후보자의 아들이 ‘효자맥주 프로젝트’와 관련된 동영상을 제작하는 과정에서 연출된 장면”이라며 “맥주 상자를 번쩍 들었다는 표현은 상식적으로 어깨 너머로 올리는 것이어야 하는데 (언론 보도 등에서의) 표현이 좀 과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반면 김기현 통합당 의원실 관계자는 아시아투데이와의 이날 통화에서 “의사 출신인 동료 의원들이 이 모씨의 병역 의혹을 풀려면 엑스레이(X) 검사 사진 등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며 “그런데 의원실이 통일부에 넘긴 200개의 질의자료에 통일부는 민감하다는 이유로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후보자 아들의 스위스 유학자금 출처를 놓고도 김 의원과 통일부의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김 의원은 이 후보자의 재산이 8년만에 6억 원 가량이 늘어난 상황에서 세계 2위 수준인 스위스 바젤 디자인학교의 학비를 충당한 데 대한 구체적인 증빙 자료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반면 통일부 당국자는 “답변 자료를 준비 중이지만 스위스 바젤 디자인학교의 학비가 억 단위가 아닌 5000만 원 이하 수준으로 알고 있다”며 반박하고 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르면 국회는 이 후보자에 대한 청문 요청안 접수 20일 째인 오는 27일까지 경과보고서를 채택해야 한다. 만약 시한을 넘길 경우 문 대통령은 경과보고서 송부를 재요청할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회가 송부하지 않으면 대통령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수 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