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무안군, 양파·단호박 대만·홍콩 첫 수출

무안군, 양파·단호박 대만·홍콩 첫 수출

기사승인 2020. 07. 14. 17: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양파 단호박 대만·홍콩에 460톤 수출
연말까지 지역농산물 수출 5000톤 달성 목표
무안군
무안군 관계자등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양파를 대만과 홍콩에 수출하기 위해 선적식 후 기념촬영하고 있다. /제공=무안군
무안 이명남 기자 = 전남 무안군은 양파와 단호박 460톤을 대만과 홍콩에 수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수출은 국내 농산물 소비 부진으로 인한 농가의 어려움을 덜고 지역농산물 소비촉진을 해외 수출로 해결하고자 추진됐다. 지역 농산물을 대만과 홍콩으로 수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군은 지난 13일 1차분 단호박 40톤과 14일 양파 24톤 물량을 컨테이너선에 선적에 이어 순차적으로 460여톤을 수출한다.

전남서남부채소농협 배정섭 농협장이 대만으로 양파 360톤, 하늘과땅농업회사법인 이숙경 대표가 홍콩으로 단호박 100톤을 순차적 수출한다. 판매액은 양파 2억원, 단호박 1억1000만원으로 예상된다.

올해 무안군은 작년 수출실적 3000톤보다 60%증가한 5000톤을 수출 목표로 하고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물류비 예산 6억2000만원을 편성해 지역농협, 영농법인 등 생산자단체와 수출업체에 대한 지원을 하고 있다.

또 군은 관내 농협과 통합마케팅 13개 조직에 대해 수출 증대를 위한 안내와 함께 15일 농업기술센터에서 수출관계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개최해 농산물 수출 관련 의견을 수렴한다.

김산 군수는 “우리군이 농수산물 수출의 새로운 전진 기지가 될 수 있도록 농협, 영농법인, 수출업체 관계자들과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수출전문단지를 추가로 육성하는 등 판로확보에 더 많은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