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韓 AI의사 ‘닥터앤서’, 글로벌 진출하나…사우디 교차검증 진행
2020. 08. 08 (토)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7.1℃

베이징 24.3℃

자카르타 28℃

韓 AI의사 ‘닥터앤서’, 글로벌 진출하나…사우디 교차검증 진행

기사승인 2020. 07. 15. 16: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토종 인공지능(AI) 의사인 닥터앤서가 글로벌 진출을 위한 첫발을 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5일 오후 4시부터 ‘한(韓)-사우디’ 간 영상회의를 통해 ‘닥터앤서’의 사우디 현지 적용을 위한 ‘교차검증(Cross-Validation)’ 착수 보고회를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국인의 의료 데이터(진단정보, 의료영상, 유전체정보 등)를 기반으로 개발된 ’닥터앤서‘가 인종과 생활습관이 다른 해외 의료현장에서 한국과 동등 수준의 안전성과 임상효과를 검증해 글로벌시장 진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양국 의료진과 기술진의 협력으로 ‘닥터앤서’의 임상효과가 검증되면, 향후 사우디는 ‘국방보건부(MNG-HA, Ministry of National Guard-Health Affairs) 산하 6개 병원(CEO Dr. Bandar Al Knawy, 반다르 알 크나위)에 닥터앤서를 도입해 사우디 현지 환자의 진료에 활용할 수 있다.

이날 행사에 사우디 측에서는 국방보건부 산하 6개 병원의 총괄최고 경영자인 닥터 크나위를 대표로 최고정보책임자(CIO) 하즈메 래드(Hazme Raed) 및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닥터앤서 도입방안을 발표했다.

알 크나위 박사는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 및 의료기술을 높이 평가하며, 이번에는 심뇌혈관, 대장암 등 현지 우선 순위가 높은 4개 질환의 5종 소프트웨어부터 교차검증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닥터앤서는 과기정통부가 지난 3년간(2018~2020년) 총 488억 원(정부 364억 원, 민간 124억 원)을 투자해 서울아산병원을 중심으로 국내 26개 의료기관 및 22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등 연인원 총 1962명이 참여, 다양한 의료데이터를 연계·분석해 개발된 인공지능 의료용 소프트웨어(SW)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