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사설] 망신살 외교관 성추행… 특단의 대책 나와야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31.3℃

베이징 26℃

자카르타 27℃

[사설] 망신살 외교관 성추행… 특단의 대책 나와야

기사승인 2020. 07. 29. 1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외교관의 성추행 문제를 두고 한국과 뉴질랜드 정상이 통화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과 재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가 28일 오후 한국 외교관의 현지 성추행 의혹 사건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두 정상이 나눈 얘기는 공개되지 않았다. 이날 통화는 아던 총리의 요청으로 이뤄졌는데 정상 간 통화에서 성추행이 언급된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다.

앞서 뉴질랜드의 한 방송은 한국 고위 외교관 A씨가 2017년 말 뉴질랜드 주재 한국대사관 근무 때 남자직원을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국이 뉴질랜드 법원이 발부한 A씨에 대한 구속영장 집행, 사건 발생 당시 한국 대사관 CCTV 영상 자료 제공을 거부한다는 것이다. 문제의 A씨는 1개월 감봉 처분 후 동남아 주요국 총영사로 근무 중이라고 한다.

문 대통령과 아던 총리가 이런 얘기를 나눈 것은 외교관의 성추행이 외교 문제로 비화되었음을 말한다. 언론에 보도되고, 총리까지 나설 정도면 현지에서 문제가 크게 불거졌다는 얘기다. 외교부가 적극적으로, 지혜롭게 대처했다면 정상 간 통화에서 이 문제가 언급되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 외교부는 책임을 통감하고, 일을 이 지경으로 만든 관련자들을 문책해야 한다.

외교부 공무원의 성추행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지난해 9월에는 캄보디아 한국 대사관의 외교관 B씨가 여성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직위해제 됐고 7월에는 일본 주재 50대 C총영사가 부하 여직원을 성추행해 기소됐다. 2017년에는 김문환 에티오피아 대사가 여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1년 징역형을 받았다. 외교부 직원의 성추문은 이것말고도 많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이 성 비위를 근절하겠다며 ‘원 스트라이크 아웃’제까지 도입했어도 성 비리는 계속되고 있다. 성 문제에 대한 인식 부족, 솜방망이 처벌이 원인일 것이다. 뉴질랜드에서 성추행한 외교관을 인근 국가의 총영사로 보낼 정도로 강 장관의 인사는 문제가 많다. 강 장관은 외교부 직원의 끊이지 않는 성추행에 책임도 지고, 예방책도 내놔야 한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