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재명 “기본소득, 복지경제정책”…원희룡 “국민역량 키우는 제도로 도입해야”

이재명 “기본소득, 복지경제정책”…원희룡 “국민역량 키우는 제도로 도입해야”

기사승인 2020. 07. 30.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clip20200730101955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기본소득 연구포럼 창립총회 및 세미나’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연합
여야의 차기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30일 국회에서 기본소득에 대한 입장을 피력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 기본소득 연구포럼 창립총회에서 “기본소득은 단순한 복지정책이 아닌 복지적인 성격을 띠는 경제정책”이라고 밝혔다.

그는 “자본주의 시스템이 불평등과 격차, 소비수요 부족에 따른 저성장 등 한계를 노정하고 있다”며 “소비수요를 정부 지원으로 늘리는 데는 기본소득만 한 게 없다”고 했다.

이 지사는 “복지지출을 늘리는 것만으로는 수혜자와 납세자가 달라 저항이 생겨 불가능하다”며 “양측 모두 혜택을 보는 방식으로 욕심내지 않고 1년에 한 번 두 번 세 번 네 번 이런 식으로 늘려가면 기본소득은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

반면 원희룡 지사는 “요즘 기본소득이 네 것이다 내 것이다 하는데 결국 실현 가능한 한국형 모델을 만들어내느냐가 궁극적인 고민”이라고 했다.

원 지사는 “나는 디지털 대전환 가속화 시대에 어떻게 국민의 기회와 역량을 키우며 소득 보장을 결합할 것인지를 고민하고 있다”며 “현재 18세에 끝나는 의무교육으로는 평생을 살아갈 수 없기에 30대와 60대에 걸친 세 번의 평생교육을 소득보장과 결합시켜서 새로운 국민역량을 키우는 제도로 도입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원 지사는 “이 지사와 내가 하는 부분이 맞닿는 점이 있다면 경험을 교류하겠다”며 “실현·지속 가능한 방향을 함께 추구하도록 하겠다”고 협조 의사를 밝혔다.

이 지사는 포럼 뒤 이낙연 민주당 당대표 후보와 대선 주자 지지율이 좁혀진 데 대해 “또 어떻게 변할지 모르는 바람과 같은 것이 사람의 마음”이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작은 성과에 대한 국민의 격려일 텐데 더 열심히 하라는 말씀으로 이해한다”고 했다. 이 후보와 이날 경기도청에서 회동하는 것과 관련해 이 지사는 “당의 가장 훌륭한 인재”라며 “잘 되시길 바란다는 말씀을 드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