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모레퍼시픽그룹, 2분기 영업이익 362억원 전년比 67% 감소
2020. 08. 10 (월)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29.8℃

도쿄 27.7℃

베이징 21.3℃

자카르타 27.2℃

아모레퍼시픽그룹, 2분기 영업이익 362억원 전년比 67% 감소

기사승인 2020. 07. 31. 1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2020년 2분기 실적 발표
매출 1조 1808억원 영업이익 362억원
아모레퍼시픽 워드마크
아모레퍼시픽 워드마크/제공=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2분기 매출 1조 1808억원, 영업이익 362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5%, 영업이익은 67% 줄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외 화장품 시장이 위축된 탓이다.

계열사별 실적을 살펴보면 아모레퍼시픽은 2분기 매출 1조557억원, 영업이익 352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대비 매출은 24%, 영업이익은 60% 감소했다. 국내 온라인 채널 매출이 60%나 증가했지만 면세, 백화점, 로드숍 등 오프라인 매출 하락을 모두 메우긴 역부족이었다.

국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 감소한 6567억원으로 집계됐다. 럭셔리 브랜드는 면세점, 백화점, 방문판매 등 주요 오프라인 채널 매출이 모두 하락했지만 온라인은 플랫폼 확대 효과로 매출이 80%나 증가했다. 프라미엄 브랜드는 온라인 전용 브랜드 ‘이너프 프로젝트’ ‘아이오페 테일러드 3D 마스크’ ‘라네즈 네오 쿠션’ 등이 온라인과 멀티 브랜드숍에서 주목받았다. 데일리 뷰티 브랜드는 ‘려’ ‘미쟝센’ ‘해피바스’의 매출 성장세가 돋보였다. 세정제, 염모제 카테고리 신제품의 온라인 매출이 증가했다.

해외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 감소한 4054억원이다.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지역별 매출은 아시아 3885억원, 북미 139억원, 유럽 30억원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아이오페와 마몽드의 중국 백화점 매장을 줄이고, 라네즈와 마몽드의 아세안 멀티브랜드숍 입점을 확대했다. 이니스프리는 중국 오프라인 직영점을 재정비하고 홍콩 멀티브랜드숍 입점을 추진했다. 매장이 많을 수록 운영 비용 부담이 커지기 때문이다. 북미와 유럽은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매장들이 5월까지 휴점한 영향으로 실적이 급감했다. 다만 6월 이후엔 대다수 매장이 정상화됐고, 온라인 매출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하반기 디지털 체질 개선과 맞춤형 화장품 기술, 고객을 사로잡을 수 있는 혁신 상품을 통해 실적 개선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