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다영, 고유민 애도하며 인스타그램에 올린 심경글 “이제 만질 수도 없네”
2020. 08. 14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6℃

도쿄 29.7℃

베이징 30.7℃

자카르타 29.4℃

이다영, 고유민 애도하며 인스타그램에 올린 심경글 “이제 만질 수도 없네”

기사승인 2020. 08. 01.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다영 인스타그램

흥국생명 이다영 선수가 故 고유민 선수를 애도했다.


1일 이다영 선수는 "내가 많이 사랑해 고유민. 보고싶다 너무 보고싶어...그동안 많이 힘들었을텐데. 그곳에서는 아프지말고 편히쉬어. 진짜 너무 사랑해"라는 글과 고인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또한 이 선수는 스토리를 통해서도 "6년 동안 서로 의지하고 둘 밖에 몰랐는데 이제 볼 수도 만질 수도 없네. 이제 이렇게 사진으로만 봐야 된다는 게 너무 싫다. 사랑해"라며 심경을 토로했다.

한편 1일 경기 광주경찰서는 전날 오후 9시 40분께 광주시 오포읍의 고 씨 자택에서 고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고 씨의 전 동료가 계속 전화를 받지 않는 게 걱정돼 자택을 찾았다가 그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