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안연홍 “이혼으로 부모님께 상처 드려” 눈물
2020. 08. 06 (목)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7.2℃

도쿄 28.7℃

베이징 31.1℃

자카르타 31.4℃

안연홍 “이혼으로 부모님께 상처 드려” 눈물

기사승인 2020. 08. 02. 19: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MBN '보이스트롯'
배우 안연홍이 아들과 부모님을 위해 트로트에 도전했다.

2일 재방송된 MBN '보이스트롯' 4화에서는 트로트 새내기가 된 35년 차 배우 안연홍이 출연했다.

이날 안연홍은 "다른 주부들처럼 육아하면서 지내고 있었다"며 "아들이 엄마가 TV에 나온다는 걸 자부심 가지고 '엄마 TV에 또 언제 나오냐'고 묻더라. 엄마를 자랑스러워하는 아들을 위해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후 안연홍은 '그때 그 사람'을 열창했고, 안연홍의 무대가 끝나자 김연자는 "부드럽고 좋은데 목소리를 한 곳에서만 내는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진성은 "곡의 흐름이나 해석력은 좋은데 어딘가 모르게 외롭고 쓸쓸해 보인다"고 평했다.

이에 안연홍은 "사실 내 '그때 그 사람'은 엄마다. 한창 아역 배우 할 때는 엄마가 건강했고 사진도 다 찍어줬다. 지금은 너무 많이 나이가 들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안연홍은 "제가 이혼으로 부모님한테 가슴 아픈 상처를 한 번 안겨드려서 그 뒤로는 나이가 든 게 보인다. 다시 한번 건강하고 활발했던 부모님의 모습을 보고 싶어서 이 노래를 부르게 됐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