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구직자 5명 중 4명 “취업스펙, 여전히 중요하다”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2.4℃

도쿄 26.7℃

베이징 27℃

자카르타 28.6℃

구직자 5명 중 4명 “취업스펙, 여전히 중요하다”

기사승인 2020. 08. 02. 10: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1
취업포털 잡코리아는 지난달 20~28일 올 하반기 취업활동을 하고 있는 신입 구직자 1306명을 대상으로 취업 대비 현황 조사 결과 응답자 중 80.4%가 ‘여전히 취업스펙이 중요하다’고 답했다고 2일 밝혔다.

구직자들은 취업스펙 9종세트 중 반드시 갖춰야 하는 스펙(복수응답 기준)으로 △자격증(63.1%) △인턴경력(42.1%) △토익 등 어학점수(36.4%) △학점(32.4%) △학벌(30.4%) 등의 순으로 꼽았다.

응답자 중 67.5%는 취업을 위해 전공이나 적성과는 무관한 대외활동을 경험했고, 이들이 하고 있는 대외 활동은 평균 2개 정도인 것으로 조사됐다.

‘올 하반기 취업에 성공할 자신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없다’(54.1%)가 ‘있다’(45.9%)보다 더 많았다. ‘정규직 취업이 어렵다면 계약직 등 비정규직으로 취업할 의향이 있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70.2%)가 ‘아니다’(29.8%)보다 더 많았다.

올 하반기 취업을 위해 현재까지 투자한 취업준비 비용은 △50만원 이상~100만원 미만(27.1%) △100만원 이상~300만원 미만(22.1%) △30만원 이상~50만원 미만(21.7%)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원하는 곳에 취업할 수 있다는 자신감 보다 취업을 못할 것 같다는 불안감이 더 큰가’라는 질문엔 △취업을 못할 것 같다는 불안감이 더 크다(54.7%) △비슷하다(36.0%) △취업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더 크다(9.3%) 순으로 나타났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