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평창군, 장마 끝나면 대관령면 침사지 7곳 정비 착수
2020. 08. 07 (금)
  1. 춘천
  2. 강릉
  3. 서울
  4. 인천
  5. 충주
  6. 대전
  7. 대구
  8. 전주
  9. 울산
  10. 광주
  11. 부산
  12. 제주

뉴델리 30℃

도쿄 31.3℃

베이징 24.9℃

자카르타 27℃

평창군, 장마 끝나면 대관령면 침사지 7곳 정비 착수

기사승인 2020. 08. 02. 16: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평창군청
평창군청
평창 강원순 기자 = 강원 평창군은 장마가 끝나는 대로 대관령지역의 7개 침사지를 일제히 준설한다고 2일 밝혔다.

대관령면은 고랭지밭이 산재돼 있어 집중호우에 많은 양의 흙탕물이 발생함에 따라 용산리, 차항리, 횡계리에 비점오염저감시설로 7개의 침사지를 설치·운영한다.

군은 최근 집중호우로 인해 경사지로부터 쓸려 내려온 토사가 침사지에 대량 유입되고 주변 배수로에도 퇴적물이 쌓여 80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침사지와 배수로에서 약 6000톤의 토사를 준설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비점오염저감시설이 높은 효율을 유지할 수 있도록 연중 계획에 따라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비점관리방안을 검토하는 등 도암댐과 송천의 수질개선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