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우정사업본부, 택배없는 날 동참…배달원 나흘간 휴식

우정사업본부, 택배없는 날 동참…배달원 나흘간 휴식

기사승인 2020. 08. 04. 06: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포위탁배달원 택배업계 최초 8월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간 휴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소포위탁배달원이 가족들과 함께 하계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14일 택배없는 날에 적극 동참한다고 4일 밝혔다.

우정사업본부 소포위탁배달원은 택배업계 최초로 8월 14일부터 17일까지 나흘간 휴식을 보장받게 된다.

우체국은 국가기관으로서 8월 13일·14일은 우편물 접수업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한다. 택배없는 날 추진취지를 적극 살리고자 소포 접수는 최소화할 계획이다. 13일·14일 이틀 동안 신선식품(냉장, 냉동 등) 소포우편물 접수는 중지한다. 다른 소포우편물은 최대 8월 17일(월)까지 배달이 지연될 수 있음을 사전 안내한다. 택배 다량발송업체에는 협조공문을 보내 택배 없는 날 전후로 분산발송을 유도할 계획이다.

우정사업본부는 공무원으로서 14일 정상 근무하는 집배원에게 소포위탁배달원의 업무량이 전가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고객 안내를 철저히 하여 접수물량을 최소화하고 우체국 보관 교부 등으로 집배원은 평상 시 소포물량만 배달할 계획이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택배가 조금 늦어지더라도 함께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라는 문재인 대통령 말씀에 적극 공감한다”면서 “코로나19로 업무 부담이 컸던 택배근로자들의 하계휴가를 응원해달라”고 국민들의 협조를 부탁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