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비엣젯항공 “2분기 577억 적자…코로나 충격에도 선방”

비엣젯항공 “2분기 577억 적자…코로나 충격에도 선방”

기사승인 2020. 08. 04. 14: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사진자료] 비엣젯항공 항공기
베트남 비엣젯항공이 올해 2분기 전년 대비 54% 감소한 1조9700억동(약 1018억원)의 항공 운송 매출과 1조1220억동(약 57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제공=비엣젯항공
베트남 비엣젯항공이 올해 2분기 영업손실 1조1220억동(약 577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항공 운송 매출은 같은 기간 54% 감소한 1조9700억동(약 1018억원)이다.

올 상반기 영업손실은 2조1110억동(약 1093억원)으로, 전 세계 항공업계의 총 영업손실액이 840억달러(약 100조1745억원)에 달하는 것을 고려했을 때 상대적으로 낮은 수준의 적자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비엣젯항공은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기 위해 자산 이전과 금융 투자 등 다양한 금융 솔루션을 시행해 1조1740억동(약 607억원)의 금융 투자 수익을 올렸으며, 2분기 세후 연결이익으로는 1조630억동(약 548억원)을, 상반기 연결이익으로는 730억동(약 37억원)의 연결이익을 달성하며 금융 자원을 늘렸다.

비엣젯항공 총 자산은 48조3920억동(약 2조5082억원)이고 자사주를 포함한 자본은 17조3390억동(약 8987억원)이다. 회사는 “유동비율은 140%, 부채비율은 업계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수치인 57%로 나타났다”며 “이를 기반으로 팬데믹 극복에 필요한 내부 자원 강화 자금을 장기적으로 조달할 수 있다”고 밝혔다.

비엣젯항공은 6월부터 베트남 국내선 운항을 재개했다. 베트남이 코로나19 타격을 가장 크게 입었던 지난 4월보다 5배 증가한 하루 300편 이상의 국내선 항공편을 운영해 국제선 미운항으로 인한 타격을 극복했다. 국내선 노선 8개도 신규 취항해 현재 국내선 52개를 운항하고 있다. 회사는 “6월에만 승객 120만명을 운송하는 등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했다.

이 외에도 평균적으로 55%의 비용을 절감하며 다양한 방법으로 비용 최적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베트남 항공사 중에서는 최초로 비행기 승객실에 화물 장비를 도입해 지난 4월부터 화물 사업을 확장하고 무제한 탑승이 가능한 ‘파워패스’를 출시, 전세기 운항 확대 등으로 위기에 대응해 왔다. 베트남 정부와 업계 관계자들이 유류세를 포함한 세금 감면, 항공 서비스, 재정 지원, 납부 기한 연장 등을 통해 항공사 지원을 고려하는 점도 비엣젯항공 회복에 긍정적 요인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