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우디, 선정성 논란에 광고 중단…“굳이 어린이가 바나나 들어야 했나”

아우디, 선정성 논란에 광고 중단…“굳이 어린이가 바나나 들어야 했나”

기사승인 2020. 08. 05.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우디 SNS
독일 자동차업체 아우디가 차 광고에 어린 소녀 모델을 세웠다가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3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아우디는 신형 RS4 광고에 '심장 박동을 더 빠르게-모든 방면에서'라는 문구와 함께 어린 소녀가 선글라스를 낀 채 차 앞 그릴에 기대 바나나를 먹는 모습을 담았다. 

광고가 공개된 후 누리꾼들은 "굳이 바나나를 들어야 했냐" "어린이가 그릴 앞에 서면 운전자가 볼 수 없어 사고 위험이 크다" "금발 여성, 스포츠카, 바나나는 남성 욕정의 대표적 상징물"이라고 지적했다.

논란이 일자 아우디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우리 또한 어린이를 걱정한다. 광고 이미지를 더는 사용하지 않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내부적으로 이러한 광고가 나오게 된 과정을 조사하겠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