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해찬 “통합, 공수처 추천위원 선임해야…공수처 출범지연 용인 안 해”

이해찬 “통합, 공수처 추천위원 선임해야…공수처 출범지연 용인 안 해”

기사승인 2020. 08. 05. 1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이해찬
아시아투데이 송의주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관련 “미래통합당은 늦어도 8월 국회 시작(18일)까지 후보 추천위원을 선임, 법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관련 “미래통합당은 늦어도 8월 국회 시작(18일)까지 후보 추천위원을 선임, 법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그렇지 않으면 민주당은 공수처 출범을 위한 다른 대책을 세울 것을 분명히 말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최근 검언 유착을 둘러싸고 검찰 내부에서 벌어졌던 상황은 공수처 설치가 검찰개혁의 핵심이라는 것을 잘 보여주는 사례”라며 “법 뒤에 숨어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고 제 식구 감싸기를 했던 과거의 검찰은 이제 끝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난 7월 15일로 규정된 공수처 설치 법정시한이 속절없이 늦어져서 현재는 위법 상태에 있다”면서 “민주당은 통합당이 야기한 탈법 상태와 공수처 출범 지연을 용인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우리 사회에서 한 번도 자정 노력을 안 했던 여러 분야가 있는데 그중에서도 가장 고질적 분야가 검찰”이라며 “통합당이 왜 이렇게 잘못된 검찰 관행을 감싸려 하는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부동산 문제와 관련해 이 대표는 “이제 다주택 소유로 투기 소득을 올리는 시대는 끝내야 한다”면서 “투기 목적의 다주택 소유는 그에 상응하는 세제로 투기 소득을 환수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