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풀럼, 1년 만에 EPL 복귀

풀럼, 1년 만에 EPL 복귀

기사승인 2020. 08. 05.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ritain Soccer Championship Playoff <YONHAP NO-1847> (AP)
풀럼 선수단이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웸블리 경기장에서 열린 챔피언십 플레이오프 결승에서 브렌트퍼드에 승리한 뒤 프리미어리그 승격을 확정짓고 기뻐하고 있다. /AP연합
잉글랜드 프로축구 풀럼이 1년만에 프리미어리그(EPL)에 복귀했다.

풀럼은 5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챔피언십(2부리그) 플레이오프 결승전에서 브렌트퍼드를 연장 혈투 끝에 2-1로 물리쳤다. 전·후반 90 동안 득점하지 못했던 풀럼은 연장전에 터진 조 브라이언의 멀티골로 승격의 기쁨을 누렸다. 브라이언은 연장 전반 15분 선제 프리킥 결승골과 연장 후반 12분 추가골을 작렬하며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브렌트퍼드는 연장 후반 추가 시간 헨리트 달스가르드가 추격골을 넣었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풀럼은 2017-2018시즌 챔피언십 3위로 플레이오프를 거쳐 EPL에 승격했다. 그러나 19위에 그치며 다시 챔피언십으로 강등됐다. 정규리그에서 브렌트퍼드(승점 81·골 득실 42)에 골 득실에서 뒤져 4위(승점 81·골 득실 16)에 자리한 풀럼은 플레이오프 준결승에서 5위 카디프시티를 3-2로 따돌린 데 이어 브렌트퍼드까지 누르고 1년만에 재승격의 기쁨을 맛봤다. 이로써 다음 시즌 EPL 승격 팀은 리즈 유나이티드, 웨스트브로미치 앨비언, 풀럼으로 확정됐다.

브렌트퍼드는 73년 만에 EPL 진입을 노렸지만 뜻을 이루지 못했다. 9번째 도전까지 좌절되며 챔피언십 ‘플레이오프 최다 탈락팀’의 불명예를 안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