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포항시, 시내버스 노선 개편 안정화 단계 진입…상담전화 대폭 줄어

포항시, 시내버스 노선 개편 안정화 단계 진입…상담전화 대폭 줄어

기사승인 2020. 08. 05. 16: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항 장경국 기자 = 경북 포항시가 지난달 25일 12년 만에 전면 개편한 시내버스 노선이 안정화 단계에 진입했다.

5일 포항시에 따르면 시내버스 노선과 관련해서 당초 우려와는 달리 빠른 시일에 안정화 단계에 들어서면서 차츰 자리를 잡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실제로 개편 초기에 그동안 익숙했던 시내버스의 번호가 바뀐 데 따른 문의 등 각종 관련민원으로 콜센터로 걸려온 상담건수가 하루 평균 500건에 이르렀으나 5일 현재 50건 이내로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주요 승강장별로 배치된 공무원을 비롯해 안내요원(53명)의 안내와 노선개편 콜센터 운영 등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한 각종 프로그램을 적극 운영한 데 따른 시민들의 인지도와 적응도가 빨라졌다는 분석이다.

또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대다수의 시민들이 제기해왔던 대표적인 민원사항인 굴곡노선의 직선화로 환승이 불가피한 지역을 제외하고는 좀 더 빠르고 편리하게 시내버스를 이용할 수 있어 좋다는 반응도 노선개편의 빠른 안정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다.

시는 이와 함께 개편 초기에 운전기사들의 운행시간 연장과 관련해 버스운행 자체의 속도제한을 통한 과속을 방지하고 버스회사의 가용 인력을 동원해 이달 중순까지 현장안내를 연장토록 했다.

특히 운행초기에 작동미숙 등으로 운행 중에 정지하는 등의 문제가 있었던 전기버스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차량 제작사 관계자 10여명을 지역에서 상주토록 해 관련 문제들에 대해 신속하게 대응·조치할 수 있도록 했다.

시는 그동안 버스노선이 집중돼 있던 죽도시장 경유 노선의 분산을 통해 중앙로의 상습 교통정체 해소를 위해 개편된 일부 노선에 대한 민원에 대해서는 당초 노선에 대비해 죽도시장으로의 접근이 10m 이내인 점을 감안해 지속적인 홍보를 통해 불편사항을 해소할 계획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