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의협, 국무총리실과 직접 대화 요구

의협, 국무총리실과 직접 대화 요구

기사승인 2020. 08. 05. 16: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대한의사협회
대한의사협회(의협)는 5일 의대 정원 문제 등 현안 조율을 위한 협의를 국무총리실에 요구했다.

의협은 전공의들이 정부 정책에 반대하며 집단행동에 나서겠다고 한 데 대해 보건복지부가 수련병원에 전공의 복무 관리 및 감독을 요청하는 등 젊은 의사들을 압박했다는 이유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의협은 “복지부는 수련병원을 대상으로 전공의 관리를 철저히 해달라는 요청과 함께 전공의는 상급자의 지시를 준수해야 한다는 복무 준수사항을 명시해 사실상 단체행동 단속을 주문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전공의들로 구성된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계획이 의료체계 왜곡을 가중한다며 오는 7일 중환자실, 분만, 수술, 투석실, 응급실 등 필수 인력까지 모두 포함해 파업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개원의 위주로 구성된 의협 역시 이달 14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전국의과대학 교수협의회도 이날 성명서을 통해 “파업에 나선 제자들의 의사결정과 행동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