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일본 사이타마현 틱톡 이용 중단 “정보유출 우려”

일본 사이타마현 틱톡 이용 중단 “정보유출 우려”

기사승인 2020. 08. 05.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ByteDance-TikTok <YONHAP NO-0317> (AP)
일본 사이타마(埼玉)현이 모바일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TikTok) 공식 계정을 정지했다고 밝혔다./사진=AP 연합
미국이 중국 기업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모바일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TikTok)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가운데 일본 지자체도 정보유출을 우려해 틱톡 사용을 중단했다.

5일 요미우리신문은 일본 사이타마(埼玉)현이 정보유출을 우려하는 주민들의 목소리를 반영해 틱톡 공식 계정을 정지했다고 보도했다.

사이타마현은 다음해 현 탄생 150주년 홍보 등을 위해 지난 6월 바이트댄스 일본법인과 협정을 체결했다. 지난 2월 만들어진 공식 계정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촉구 영상 등 20여개의 영상이 올라와있었으며 약 1000명이 계정을 팔로우했다. 하지만 정보유출을 우려하는 주민들의 민원이 이어지자 지난달 20일 영상들을 삭제하고 계정을 정지했다.

오노 모토히로(大野元裕) 사이타마현 지사는 이날 기자 인터뷰에서 “(정보유출에 대한)우려를 불식할 수 없어 이용을 중단했다”며 “정부나 국제사회의 방침을 지켜보겠다”고 전했다.

고베(神戶)시도 이용자 정보 유출을 우려해 지난 3일 틱톡 공식 계정을 정지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이 영상을 즐길 상황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조만간 집권 자민당은 틱톡 등 중국 앱의 이용 제한을 정부에 제언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