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인천대, 교육부 ‘4단계 BK21 사업’ 예비 선정

인천대, 교육부 ‘4단계 BK21 사업’ 예비 선정

기사승인 2020. 08. 06. 15: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 박은영 기자 = 인천대학교가 석·박사급 인재를 지원하는 교육부 대형 사업인 ‘4단계 BK21(두뇌한국21)’에서 2개 교육연구팀이 예비 선정됐다.

인천대는 해양학과의 ‘글로벌 블루카본 인재 양성 교육연구팀’과, 동북아물류대학원의 ‘인공지능 및 디지털 플랫폼 기반 크로스보더 국제물류·유통 리더 양성 사업팀’이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최종 선정 시 총 7년간 국비 32억1400만원을 확보하게 된다.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이번 사업은 ‘3단계 BK21 플러스 사업’의 후속으로 다음 달부터 7년간 진행된다.

학문후속세대가 학업과 연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대학원생 연구장학금, 신진연구인력 인건비 등을 지원해 연간 약 1만9000명의 석·박사급 연구 인력을 양성한다.

선정된 사업단(팀)의 대학원생은 석사 월 70만원, 박사 월 130만원, 신진연구자 월 300만원을 지원 받는다.

인천대가 신청한 전국단위 미래인재양성분야 교육연구팀에는 총 80개 교육연구팀이 선정됐다.

전체 사업에 93개 대학 총 695개 교육연구단, 364개 교육연구팀이 신청했으며, 그 중 68개 대학 386개 교육연구단, 176개 교육연구팀이 선정됐다. 예비선정 대학은 현장점검을 통해 10월 중 최종 선정 결과를 발표한다.

옥우석 연구처장은 “국립 인천대 출범 이후 연구브랜드 정립과 연구특성화를 추진한 성과를 바탕으로 이번 BK21사업에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인천대는 사회 변화에 선도적으로 대응하고 지역사회 및 국가에 기여하는 인재를 양성하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