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BNK경남은행-경남신보, ‘지역 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

BNK경남은행-경남신보, ‘지역 소상공인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

기사승인 2020. 08. 07. 15: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
BNK경남은행 강상식 상무(사진 왼쪽 다섯번째)와 경남신용보증재단 구철회 이사장(사진 왼쪽 네번째)이 7일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BNK경남은행
BNK경남은행은 7일 경남신용보증재단과 ‘경남 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BNK경남은행과 경남신용보증재단은 경남 소재 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유동성 지원을 강화함으로써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특히 BNK경남은행은 경남 지역 소상공인 등에 대한 협약보증 재원으로 15억원을 특별 출연했다. 경남신용보증재단은 특별출연금의 15배인 225억원까지 협약보증을 지원하고 일반 보증보다 보증비율을 우대해 주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른 지원 대상기업은 경남에 소재한 소기업과 소상공인 중 미래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이다. 지원 한도는 최대 1억원 이내이며 보증만기는 5년 이내이다.

여신영업본부 강상식 상무는 “코로나19에 따른 매출 부진으로 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장기화되고 있다. 더욱이 성장 가능성이 유망한 소기업들의 경우 적기에 자금 지원을 받지 못해 사업이 지연되고 있어 더 안타깝다”며 “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활력을 되찾고 위축된 지역 경제가 활성화하는데 경남지역 소상공인 등 유동성 지원 업무 협약이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