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완전 봉쇄 개성’에 쌀·특별생활비 전달

북한, ‘완전 봉쇄 개성’에 쌀·특별생활비 전달

기사승인 2020. 08. 09. 11: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조선중앙통신 "당 특별지원물자 실은 열차, 7일 오후 개성 도착"
노동신문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9일 1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봉쇄된 개성에 지난 7일 특별지원물자가 전달됐다고 보도했다.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봉쇄한 개성에 쌀과 특별생활비를 지원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중앙통신은 9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완전봉쇄지역인 개성시 인민들을 위하여 특별지원을 했다”며 “당의 은정어린 특별지원물자를 실은 열차가 7일 오후 개성역에 도착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5일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무국회의를 열어 봉쇄된 개성시민들의 생활 안정을 위해 식량과 생활보장금을 특별지원할 것을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북한은 지난달 24일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탈북자가 재입북했다고 주장하며 개성시를 완전히 봉쇄했다.

특별지원 물자 전달식이 개성시당 회의실에서 진행됐으며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인 리만건 동지가 전달사를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은 전했다.

리만건 제1부부장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 개성시 인민들이 겪는 불편이자 우리 당의 아픔이고 그들을 돌보아주는 것은 어머니당이 마땅히 해야 할 본분이라고 하셨다”며 “악성 비루스(코로나19) 전파를 막기 위한 투쟁에 떨쳐나선 개성시 인민들과 언제나 함께 있을 것이라고 격려해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개성시의 일군들이 최고영도자 동지의 사랑과 배려가 매 가정, 매 주민들에게 빠짐없이 제때 가닿도록 조직사업을 짜고들 것”을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