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박영관 포스코O&M 사장 “필요한 부분 돕는게 함께 살고자 하는 노력”

박영관 포스코O&M 사장 “필요한 부분 돕는게 함께 살고자 하는 노력”

기사승인 2020. 08. 09. 12: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우리집을부탁해' 실시_(왼쪽 박영관)
박영관 포스코O&M 사장이 봉사활동을 진행한 가정을 방문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제공=포스코O&M
박영관 포스코O&M 사장이 “힘든 상황에서 꼭 필요한 부분을 도와줄 수 있는 게 기업시민으로 더불어 함께 살아가고자 하는 노력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사장은 지난 5일부터 7일까지 어려운 환경에 처한 이웃들에게 ‘클린 홈’을 조성해 주는 ‘우리집을 부탁해’ 봉사활동 후 “앞으로도 적극 나설 것”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포스코O&M은 2015년부터 이 같은 봉사활동을 진행했는데 주로 노후 복지관 시설물 등 안전진단과 보수 작업을 지원했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 주거환경이 매우 취약한 소외이웃 가정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포스코O&M은 이번에 인천지역 7개 가정을 선정, 누수로 인해 낡고 얼룩이 심한 벽지·장판·싱크대 교체, 화장실 문 등 파손된 시설물 보수, 방역 소독을 전개했다.

박 사장은 “회사가 가진 시설관리 전문역량을 활용해 다방면에 걸쳐 반드시 도움이 필요한 곳이라면 나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