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북한, 장마전선 강세에 “홍수 대책 시급히 세워야”

북한, 장마전선 강세에 “홍수 대책 시급히 세워야”

기사승인 2020. 08. 09. 15: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황철호 기상수문국 부대장 "北, 10일까지 폭우 동반 많은 비 내려"
조선중앙tv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황해북도 은파군 대청리 수해현장에 직접 방문했다고 지난 7일 조선중앙TV가 보도했다. 사진은 황북 일대에 물이 범람해 수위가 높아져 있는 모습. /조선중앙TV 캡처
북상 중인 장마 전선으로 수해가 예상되는 북한 전역에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9일 북한 기상수문국(기상청)에 따르면 장마전선이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전날 밤부터 해주·금천 등 황해남북도 지방과 강원도 내륙지방에서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황철호 기상수문국(기상청) 부대장은 이날 조선중앙TV에 출연해 “이 비는 오늘 오후부터 강해져 내일까지 폭우를 동반한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다. 이어 주민들에게 강·하천 범람 피해에 사전 대비할 것을 신신당부했다.

특히 남강·임진강·예성강을 비롯한 주요 하천에서 100∼150㎜의 비가 내리고 연안·신계·평강 등 황해남북도, 개성시, 강원도 내륙 일부에서 300㎜ 이상의 많은 비가 올 것으로 전망된다.

황 부대장은 “많은 비가 내리면 수위가 높아지고 큰물(홍수)이 날 수 있는 위험성이 조성된다”며 “이 지역에서 수위 감시를 잘하고 위험 개소들을 찾아 사전에 대책을 철저히 세워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라디오 방송인 조선중앙방송을 통해서도 “농경지들에 대한 물빼기와 강·하천 제방, 도로와 철길에 대한 정비보강을 해놔야 한다”며 “침수됐거나 비바람에 넘어진 농작물들의 생육 조건을 보장하기 위한 대책을 시급히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