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임영웅 선곡에 트롯 전설들도 응원…‘사랑의 콜센타’ 특별한 빅매치

임영웅 선곡에 트롯 전설들도 응원…‘사랑의 콜센타’ 특별한 빅매치

기사승인 2020. 08. 12. 16: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0812사랑의콜센타_박사6출격(완)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강진·조항조·김범룡·진시몬·박구윤으로 이뤄진 트롯 경력 230년 ‘박사6’가 출격한다./제공=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오승근·강진·조항조·김범룡·진시몬·박구윤으로 이뤄진 트롯 경력 230년 ‘박사6’가 출격한다.

13일 방송될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는 TOP6를 긴장감에 얼어붙게 만드는 트롯계 대선배 박사6가 등장한다.

오승근·강진·조항조·김범룡·진시몬·박구윤 등 박사6는 까마득한 후배인 TOP6에게 “TOP6 얼굴에서 빛이 난다”, “평소에도 잘 지켜보고 있다”는 칭찬을 쏟아냈다. 더욱이 강진은 “동대문 가서 TOP6에게 옷 한 벌씩 해주겠다”며 통 큰 애정을 과시했고 TOP6는 “너무나 영광이다”, “이런 걸 어디서 하겠느냐”며 연신 기쁨을 표시해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드리웠다.

하지만 훈훈함도 잠시, 1대1 데스매치가 시작되자 TOP6와 박사6의 계급장을 뗀 진짜 승부가 벌어졌다. 오직 노래방 기계 마스터 점수로 판가름 나는 경기에 ‘사랑의 콜센타’ 안방주인들인 TOP6는 “노래방 마스터는 저희랑 더 친할 것”이라며 자신만만한 한 방을 날렸고, 박사6도 “한 수 보여주겠다”며 여유로운 태도로 일관했다. 하지만 박사6는 TOP6가 연속 고득점을 터트리자 점차 사색이 됐고, 급기야 “기계를 부숴야 된다”며 1대 1 데스매치에 100% 몰입한 모습을 보여준다.

여기에 박사6 중 정통 트롯의 참맛과 압도적 퍼포먼스를 과시하는 강력한 1인과 임영웅의 빅매치가 성사돼 현장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박사6 히든카드에 대항하기 위해 임영웅은 오랜만에 색다른 선곡을 준비했고 선곡을 들은 TOP6는 “100점을 위한 선곡을 가지고 왔다”고 응원을 보냈다. 과연 박사6 마저도 인정한 임영웅표 필살기 선곡은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트롯 경력만 230년에 이르는 엄청난 연륜과 탄탄한 가창력으로 트롯 열풍의 기초를 다져온 박사6와 트롯계 라이징스타 TOP6 간 만남은 세대를 뛰어넘은 힐링과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는 말과 함께 “트롯 사랑으로 똘똘 뭉친 12명의 무대로 역대급 귀호강을 경험하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13일 오후 10시 방송.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