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셀트리온헬스케어, 2분기 영업익 868억원…전년比 838% 증가

셀트리온헬스케어, 2분기 영업익 868억원…전년比 838% 증가

기사승인 2020. 08. 13. 16: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하반기 램시마SC 유럽 전역 출시
글로벌 직판 등 체질개선 효과
KakaoTalk_20200813_154615929
셀트리온헬스케어 2분기 실적./제공=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86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38% 증가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대면 마케팅이 어려워지는 등 글로벌 현지 영업 활동이 제한된 가운데 선방했다는 평가다.

13일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같은 기간 매출액은 4203억원, 당기순이익은 464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각 전년 대비 48%, 448% 증가한 수치다. 모든 제품 처방이 꾸준히 확대되면서 유럽과 북미, 아시아 등 글로벌 전 지역에서 고르게 매출이 늘었다.

특히 바이오시밀러의 해외 판매 확대가 호실적을 이끌었다.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는 미국 처방이 크게 늘었다. 미국 헬스케어 정보서비스인 심포니헬스에 따르면 ‘트룩시마’는 출시 8개월 만인 올해 6월 16.4%의 점유율을 달성했다. 유럽에서는 가격이 높은 지역들을 대상으로 입찰에 참여하는 선택적 판매 전략을 펼친 것도 실적 개선에 주효했다. 이 결과 2016년 이후 4년 만에 20%대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성장세는 앞으로도 지속될 전망이다. 신성장동력인 핵심 의약품 ‘램시마SC’가 지난 7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EC)에서 추가 승인을 받았다. 이에 전체 적응증에 대한 허가를 획득해 하반기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전역으로 출시를 확대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비상업무체계를 가동한 결과 글로벌 전역에서 의약품 공급이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었다”면서 “글로벌 직판 확대 등 성장을 위한 회사의 체질개선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하반기부터 기존 제품들에 대한 직판에 본격 돌입한 만큼 유럽, 아시아, 중남미 등 글로벌 전역으로 직판을 확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