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이대목동병원, 외래당일시술실 확장 개소

이대목동병원, 외래당일시술실 확장 개소

기사승인 2020. 08. 14. 10: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이화의료원] 외래당일시술실(데이서저리)
이대목동병원은 간단한 의료 처치가 필요한 외래 환자를 위한 외래당일시술실을 확장 개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외래당일시술실은 외래 진료 후 지정된 예약 날짜에 내원해 당일 수술이나 시술, 치료를 받고 당일 귀가할 수 있는 환자 중심의 의료 시스템이다. 처치 전후의 간호 및 교육 등 환자 관리를 담당해 환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고 병원 측은 설명했다.

외래당일시술실에서는 부분 마취가 필요한 간단한 수술, 조직 검사를 위한 검체 체취, 상처 소독이 필요한 환자 등 다양한 시술을 하면서도 꼭 입원을 할 필요가 없는 환자들의 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전담간호사의 간호를 받으면서 기존의 대기 시간을 줄일 수 있다고 병원 측은 덧붙였다.

이대목동병원 외래당일시술실은 전담간호사를 배치했고 확장 개소를 통해 12개 병상을 확보, 외래 진료실과 가까운 본관 지하1층 위치해 환자 동선을 최소화했다.

유재두 병원장은 “철저히 환자의 입장에서 편리하면서도 만족할 수 있는 의료 처치를 받을 수 있는 방안을 고민했다”며 “최상의 진료 시스템을 갖춰 상급종합병원에 진입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