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대통령, 위안부 문제 “할머니들 괜찮다 하실 때까지 해법 찾을 것”

문대통령, 위안부 문제 “할머니들 괜찮다 하실 때까지 해법 찾을 것”

기사승인 2020. 08. 14. 13: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75주년 광복절 앞두고 메시지
문 대통령,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영상 메시지
문재인 대통령이 75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서 영상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해 “정부는 할머니들이 괜찮다고 하실 때까지 할머니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해법을 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75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이날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 영상 기념사를 보내 이같이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은 “문제해결의 가장 중요한 원칙은 피해자 중심주의”라며 “정부는 할머니들의 용기와 헌신이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는 것으로 보답받도록 실현 가능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할머니들은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했다. 한·일 양국의 미래세대가 평화와 인권을 향해 나아갈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했다”며 “참혹한 아픔을 삶의 지혜로 승화시킨 할머니의 말씀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할머니들의 건강이 항상 걱정된다. 열일곱 분의 생존 피해 할머니들이 안정적인 삶을 누리도록 세심히 살피겠다”며 “숭고한 삶에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