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울·경기 학교내 밀집도 3분의 1 수준으로 조정해 등교”(속보)

“서울·경기 학교내 밀집도 3분의 1 수준으로 조정해 등교”(속보)

기사승인 2020. 08. 15. 14: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서울·경기 학교내 밀집도 3분의 1 수준으로 조정해 등교"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