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IT기업에 “사회적 책임 더 관심 가져달라” 당부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IT기업에 “사회적 책임 더 관심 가져달라” 당부

기사승인 2020. 09. 18.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ㅇ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이 18일 오전 한국인터넷기업협회 20주년 기념 영상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은 네이버TV 캡처./사진=장예림 기자
“과거 인터넷 기업은 초기엔 작은 벤처로 시작했지만, 국민들 관심과 응원 속에서 굴지의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인터넷 산업이 더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8일 한국인터넷기업협회 20주년 기념 인터뷰 영상에서 국내 IT 기업에 이 같은 당부를 했다.

최 장관은 “과거 인터넷 기업은 초기에는 작은 벤처로 시작했지만, 국민들 관심과 응원 속에서 굴지의 대기업으로 성장했다. 그 기업들이 그에 걸맞는 사회적 책임에 더 많은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물론 지금도 잘 하고 있지만 산업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필요한 투자, 일자리 확대, 중소기업과 상생 협력 등 세세한 부분까지 고민해서 인터넷 산업이 더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를 부탁한다”며 “가상의 사이버 공간도 물리적 공간과 마찬가지로 공정하고 안전하며 건전한 공간으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최 장관은 10~20년 뒤 변화에 대해 “신기술과의 융합을 통해 나타날 ‘초연결시대’의 모습은 상상조차 어렵다”면서도 “일상생활의 모든 사물과 사람이 인터넷으로 연결되는 만물 인터넷 시대로 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새로운 산업이 등장하고, 가상현실·증강현실 활용이 일반화되고, 또 ICT 기술과 바이오 기술이 융합해서 비대면 진료가 일상화될 것”이라며 “자율 주행 자동차가 확산되어서 교통체계도 지능화되고 지능형 로봇이 가정이나 고장에 보급이 되어서 확대되는 제조·의료·교통·에너지·물류 등 일상생활에서 이전에 경험하지 못했던 그런 혁신적인 미래가 실현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향후 인터넷 산업 발전을 위한 노력으로는 “우선 급격한 산업성장과 함께 나타날 수 있는 그런 사회적 부작용에 대한 고민을 통해서 최소화하면서도 혁신적 기술과 생산성 향상에 따른 그런 혜택을 사회구성원이 함께 향유할 수 있는 그런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했다.

끝으로 20년 동안 기억에 남는 순간을 “2001년 초고속 인터넷 보급률 세계 1위를 달성했던 것”이라며 “유엔 전자정부 평가에서 발전지수 3년 연속 세계 1위를 한 것과 스마트폰 보급률 세계 1위, 세계 최초 5G 상용화도 기억에 남는다”고 꼽았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