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트럼프 대통령 “틱톡-오라클 합의 승인할 것...틱톡, 미국 내 운영 계속”

트럼프 대통령 “틱톡-오라클 합의 승인할 것...틱톡, 미국 내 운영 계속”

기사승인 2020. 09. 20. 10: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트럼프 "미 국가안보 우려 해결...틱톡-오라클 합의 축복"
"틱톡, 오라클-월마트 지배하 새 회사될 것"
"본부, 텍사스 이전, 2만5000명 고용, 대규모 펀드 설립"
WeChat TikTok Banned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TikTok)이 미국에서 계속 운영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합의를 승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은 지난달 7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찍은 틱톡과 위챗이 탑재돼 있는 스마트폰 모습./사진=베이징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중국의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TikTok)이 미국에서 계속 운영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합의를 승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과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 오라클 측의 합의에 대해 환영의 뜻을 밝히면서 “안보는 100%가 될 것”이라며 그것이 미국의 국가안보에 대한 우려를 해결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것이 환상적인 합의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 합의를 축복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만약 그들이 그것을 해낸다면 그건 대단하다”며 “나는 이 합의를 개념적으로 승인했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틱톡의 새 회사가 오라클과 월마트의 지배하에 있는 새로운 회사가 될 것이라며 텍사스에 본사를 두고 2만5000명을 고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대규모의 펀드를 설립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틱톡은 오라클·월마트와 함께 ‘틱톡 글로벌’을 만들 계획이며 미 텍사스에 본부를 둔 교육 기금에 50억달러를 기부할 것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이번 합의에 따라 오라클과 월마트가 미국의 기반을 둔 새로운 틱톡 운영체의 지분 20%를 나눠 갖게 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오라클이 월마트보다 더 큰 지분을 할당받을 전망이며, 여기에 기존의 미국 투자자들의 지분까지 합치면 틱톡 전체 지분의 53%를 미국이 보유하게 된다. 중국 투자자는 전체 지분의 36%를, 유럽 지역의 투자자들은 나머지 11%를 차지한다

앞서 틱톡의 모회사인 중국 바이트댄스(중국명 쯔제탸오둥<字節跳動>)는 지난 13일 틱톡의 미국 내 운영권을 매각하는 대신 미국 내 사용자 데이터를 오라클이 관리하고, 틱톡 본사를 중국에서 미국으로 이전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합의에 도달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