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유아인·유재명 “‘소리도 없이’ 관객들 삶에 스며들 영화”

유아인·유재명 “‘소리도 없이’ 관객들 삶에 스며들 영화”

기사승인 2020. 09. 21. 12: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리도 없이
유재명(왼쪽)과유아인이 새 영화 ‘소리도 없이’로 범죄 스릴러에 도전한다./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유아인과 유재명이 새 영화 ‘소리도 없이’(감독 홍의정)로 새로운 범죄 스릴러에 도전했다.

다음달 개봉 예정인 ‘소리도 없이’는 유괴된 아이를 의도치 않게 맡게 된 두 남자가 그 아이로 인해 예상치 못한 사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렸다.

유아인은 21일 열린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말없이 범죄 조직의 뒤처리를 하며 근근이 살아가는 ‘태인’으로 출연한다. 연기 인생 처음으로 대사 없는 연기에 도전하고, 삭발 투혼은 물론 15kg의 체중 증량까지 외적인 변화를 꾀했다.

그는 “극적이고 드라마틱하지 않은 주변에 익숙할 법한 일을 조합해 마음을 자극하는 시나리오에 끌렸다”며 “대사가 없으니까 편하면서도 어려운 부분도 있더라. 표정 대신 상황에 처한 모습을 보여주려 노력하고자 체중도 늘렸다”고 밝혔다.

범죄 조직의 신실한 청소부 ‘창복’ 역을 맡은 유재명은 “평소에는 말이 없는데 극중에서는 말이 많은 인물이다. 사건의 서사를 끌어가는 캐릭터라 말들의 맛을 많이 살리고 템포도 중요했다”며 “유머러스한 부분도 놓치면 안됐다. 계산된 말이 아닌 자동으로 나오는 말이 되도록 노력했다”고 자신의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번 영화로 처음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은 “메이킹 영상에도 담겼지만 ‘우리 잘 맞는 것 같아’라고 하는 말이 진심이다”(유재명) “유재명 선배님이 처음 만났을 때 ‘팬이에요’라는 말을 해주셨는데 감사하고 사랑스러웠다”(유아인)며 덕담을 주고받았다.

연출자인 홍의정 감독은 “유아인과 유재명 모두 팬으로 좋아하는 배우”라면서 “특히 유아인은 ‘영역 침범을 당한 고릴라’처럼 이상한 연기 주문을 소중하게 잘 받아줘 편하게 대화할 수 있었다”고 함께 일한 소감을 전했다.

소리도 없이
유아인과 유재명이 영화 ‘소리도 없이’로 처음 호흡을 맞췄다. 10월 개봉/제공=㈜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