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소상공인 80.0%, 3분기 이후 경영상황 악화 예상”

“소상공인 80.0%, 3분기 이후 경영상황 악화 예상”

기사승인 2020. 09. 22. 12: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소상공인 81.8%, 4차 추경 도움 될 것"
중기중앙회, '4차 추경·소상공인 경영상황 조사' 결과 발표
소상공인의 80.0%는 올해 3분기 이후 경영상황이 악화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중소기업중앙회가 올해 5월 진행한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정책과제 조사’에서 2분기 이후 경영 상황이 ‘악화될 것’이라고 예상한 답변(68.2%)보다 11.8%p 증가한 수치이다.

중기중앙회는 14일부터 18일까지 도소매·음식·숙박·기타서비스업 소상공인 500개사를 대상으로 ‘4차 추경·소상공인 경영상황 조사’를 실시, 이같이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경영상황이 악화될 것이라고 응답한 소상공인은 경영상황 호전시기를 △내년 하반기(43.3%) △2022년 이후(25.5%) △호전 불가(18.0%) 등의 순으로 답했고 이는 지난 5월 조사보다 예상 회복시기가 늦춰진 셈이다.

이번 4차 추경에 대해 전체 응답자의 81.8%가 도움이 될 것이라고 응답했고 18.2%는 도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4차 추경이 도움될 것이라고 응답한 이유로 △소상공인 피해 회복에 도움(53.8%) △소비여력 확대로 내수 활성화 유도(46.2%) 등을 언급했으며, 추경이 도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응답한 이유로는 △비용대비 실질적 효과 미미(64.8%) △지원대상이 협소하고 불공정(25.3%) △정부재정 악화 우려(9.9%) 등이 있었다.

4차 추경안 주요 내용별 예상 효과에 대해서는 △소상공인 경영안정 재기지원(3.71점) △중소기업 긴급 유동성 공급(3.68점) △생계위기가구 긴급생계지원(3.61점) △근로자 고용유지지원금·긴급고용안정지원금(3.58점) 등의 순으로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매우 효과 있음(5점), 다소 효과 있음(4점), 보통(3점), 별로 효과 없음(2점), 전혀 효과 없음(1점)으로 응답했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상공인에게 가장 효과적이었던 정부 지원책으로는 ‘긴급재난지원금’(36.0%)이 가장 많았고 △임대료 인하 때 세액공제(22.4%) △신용·체크카드 등 소득공제율 확대(12.8%) △대출·보증 지원 확대(11.8%) △고용유지지원금 확대(8.0%)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소상공인 10명 중 8명이 경영상황 악화를 우려하고 있는 만큼 4차 추경이 하루하루 버티는 게 버거운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에게 조금이나마 숨통을 트여줄 수 있길 바란다”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가 집중되는 취약계층에 필요한 지원이 적시에 공급될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의 적극적인 관심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