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저축은행중앙회, ‘비대면 신원증명 간소화 서비스’ 업무협약 체결

저축은행중앙회, ‘비대면 신원증명 간소화 서비스’ 업무협약 체결

기사승인 2020. 09. 23.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보도사진
하은수 저축은행중앙회 전무(우측)와 ㈜에잇바이트와 김덕상 대표(좌측)가 23일 ‘비대면 신원증명 간소화 혁신금융서비스’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공=저축은행중앙회
저축은행중앙회는 23일 ㈜에잇바이트와 ‘비대면 신원증명 간소화 서비스’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6월 저축은행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비대면 신원증명 간소화 서비스’ 개발에 첫 포문을 여는 자리다. 이번 협약식에 하은수 전무를 비롯해 최병주 상무, 신용채 상무, 에잇바이트 김덕상 대표, 민현진 상무 등이 참석했다.

하 전무는 인사말을 통해 “앞으로 신원증명 간소화 서비스가 비대면 정기예금 전용계좌와 결합하면 저축은행 거래고객의 이용 편의가 크게 개선되어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는 12월 출시 예정인 ‘비대면 신원증명 간소화 서비스’는 생체인증을 통해 복잡한 신원증명 절차를 간소화하는 서비스다. 고객이 여러 저축은행의 계좌 개설 시 매번 휴대폰인증, 신분증 사본제출, 타행계좌이체인증 등의 절차를 반복하지 않고 생체정보 등록을 통해 신속하고 편리하게 여러 저축은행의 계좌를 개설할 수 있다.
noname01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