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문 대통령-스가 총리 전화 회담...9개월 만에 한일 정상 소통

문 대통령-스가 총리 전화 회담...9개월 만에 한일 정상 소통

기사승인 2020. 09. 24. 12: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스가 총리 “양국 관계 이대로 둘 수 없다”
니혼게이자신문 “북한 납치문제, 코로나 백신, 징용공 문제 논의”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4일 첫 전화회담을 했다. /사진=연합.AP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24일 처음으로 전화 회담을 했다.  



스가 총리는 이날 오전 11시30분께 문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엄중한 상황에 있는 두 나라 관계를 이대로 둘 수는 없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스가 총리는 두 나라 관계 개선 전망에 대해 “조금 전 말한 그대로이며 외교상의 문제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답변은 삼가겠다”고 말했다. 

 

두 나라 정상의 소통은 지난해 12월 한중일 정상회담 이후 9개월 만이다.

 

니혼게이자신문은 이날 스가 총리가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북한의 일본인 납치, 신형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협력, 한일관계가 결정적으로 악화되는 계기가 된 일제 징용공 등 문제와 관련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이번 전화회담에 대해 “한일 관계가 엄중한 상황이지만 스가 총리가 취임 후 신속히 문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전했다. 

 

가토 관방장관은 “북한 문제를 포함해 한국과 일본 또 한미일 3국 간 연계의 중요성을 이번 회담을 통해 다시 한 번 확인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가토 장관은 “한국은 중요한 이웃 국가지만 두 나라 간에 강제동원 배상 문제 등 어려운 현안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 문제에 대해서는 일관된 입장을 갖고 적절히 대응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스가 총리 취임을 축하하는 서한을 일본측에 보냈다. 스가 총리는 지난 19일 문 대통령에게 “한일 두 나라는 중요한 이웃으로 미래 지향적인 관계를 기대한다”는 내용의 답신을 보냈다. 

 

니혼게이자신문은 스가 총리가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한중을 비롯해 이웃 국가들과 잘 교류하고 항상 의사소통할 수 있는 외교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2018년 10월 한국 대법원의 일제 강제동원 배상 판결과 관련해 일본정부는 이 판결이 1965년 한일 청구권 협정을 근거로 하지 않은 국제법 위반이라고 주장하며, 한국은 일본의 수출 제한 조치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한 상태라며 “한일 관계는 많은 현안이 남아있다”고 보도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