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택배 등 특수형태 근로자가 숨은 영웅, 안전망 갖춰야”

정세균 총리 “택배 등 특수형태 근로자가 숨은 영웅, 안전망 갖춰야”

기사승인 2020. 09. 24. 10: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생활물류 발전 방안과 관련해 “물류산업 성장의 이면에는 택배 등 특수한 형태의 근로자들의 땀방울이 있다”며 “비대면 일상의 숨은 영웅들이기도 한 이분들의 안전망을 갖추는 일도 게을리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우리나라가 물류산업 선도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종합적인 방안을 논의하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생활물류는 코로나 이후 국민들의 보편적인 서비스가 될 만큼 폭발적으로 증가했다”며 “우리 기업들의 서비스 수준이 높은 편이지만, 선진국과 비교할 때 3년 이상 기술격차가 있다는 연구가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아마존 등 글로벌 기업들의 과감한 투자에 상응해서 미국·독일 등 선진국에서는 국가 차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보다 경쟁력 있는 물류 생태계의 조성을 위해, 우리의 물류 인프라를 확충하고 시스템을 첨단화하는 데 정책역량을 집중해야 할 때”라고 진단했다.

이어서 정 총리는 “생활물류 수요가 늘면서 포장 폐기물도 급증하고 있다”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모두가 함께 지혜를 모아 풀어나가야 될 숙제”라고 지적했다.

또 정 총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 가축전염병 특별방역대책에 대해 “10월1일부터 5개월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해서 대대적인 방역조치를 시행한다”며 “단 한 건의 가축전염병 발생도 허용하지 않겠다는 목표하에 철저한 방역에 임해달라”고 관계부처와 지자체에 지시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국가안전대진단 결과 및 향후계획에 대해 “매년 실시되는 국가안전대진단이 이러한 기상이변을 고려하고 있는지 깊은 검토가 필요하다”며 “기후변화와 관련한 재해상황까지 세심하게 반영해서 기존의 안전기준과 현장 대응체계들을 재점검해달라”고 주문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