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서욱 국방부 장관 “북한 위협에 단호히 대응할 것”

서욱 국방부 장관 “북한 위협에 단호히 대응할 것”

기사승인 2020. 09. 25.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특전사서 첫 국군의 날 기념식
국군의날 맞아 현충원 참배하는 서욱 장관
국군의 날을 앞두고 25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을 찾은 서욱 국방부 장관이 참배를 위해 현충탑으로 이동하고 있다. / 연합뉴스
서욱 국방부 장관은 25일 “만약 북한이 위협한다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이날 경기도 이천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72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군사대비태세를 갖추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다만 서 장관은 지난 22일 북한군이 서해에서 실종된 한국 공무원을 사살한 사건은 언급하지 않았다.

서 장관은 “우리 군은 선배 전우들의 ‘위국헌신 군인본분’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고, ‘선승구전(先勝求戰·승리하는 군대는 먼저 승리를 확보한 후 전쟁에 임한다는 뜻)의 국방태세를 확립해 ’국민을 위한 평화‘ 구현을 위해 사명을 다하겠다”며 “국가와 국민을 수호할 수 있는 우리 군의 능력과 미래형 강군으로 변혁하겠다는 굳은 의지를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군은 한반도의 새로운 평화를 만들어가는 우리 정부의 담대한 여정을 ’강한 힘‘으로 뒷받침하고 있다”면서 “책임 국방을 위한 시대적 과업인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에도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루어냈다”고 강조했다.

10월1일인 국군의 날 기념식은 올해 추석 연휴로 일정을 앞당겨 열렸다. 특전사에서 국군의 날 행사가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행사에서 현직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의전 차량이 아닌 국내 개발 전술차량을 타고 입장하기도 했다.

기념영상에는 최근 발사에 성공한 아나시스 2호 정찰위성이 적 위협을 감시하는 장면과 능동전자주사식위상배열(AESA) 레이더와 이지스 구축함, K-9 자주포, 현무-2 미사일 등 각 군의 첨단무기 전투수행 장면이 담겼다.

공중전력 사열에는 F-35A와 F-15K, KF-16 등 10기종 43대의 전투기가 편대비행을 펼쳤고, 아파치 헬기 6대는 전술비행을 선보였다.

3특전여단 특전요원 250명의 공중침투와 특공무술 시범 후 각 군 특수전 부대 병력이 재집결하면서 행사는 마무리됐다.

국방부는 평화를 만드는 미래 국군’을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에서 각 군 기수단과 특수전 장병들이 참여해 평화를 만들어갈 미래 국군의 비전을 선보였다고 평가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