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경주엑스포 ‘사랑나무’ 에 걸린 소원 1위는 ‘가족 건강·행복’

경주엑스포 ‘사랑나무’ 에 걸린 소원 1위는 ‘가족 건강·행복’

기사승인 2020. 09. 27.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경주엑스포공원 연리목 '사랑나무'에 3천장이 넘는 관광객 소원
경주엑스포공원 방문객들이 연리목 ‘사랑나무’에 소원카드를 붙이고 있는 모습./제공=경주엑스포
경주 장경국 기자 = 경주엑스포 비움명상길 ‘연리목’ 소원나무에 어떤 소원 열렸을까?

27일 (재)문화엑스포에 따르면 추석을 앞두고 경주엑스포공원 ‘사랑나무’에 걸려있는 소원카드 1500장에 담긴 관광객의 소망을 분석한 결과 절반은 가족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문구였다.

경주엑스포공원 전국 최초의 맨발전용 둘레길인 ‘비움 명상길’ 초입에 뿌리가 다른 두 나무의 몸통이 합해져 하나가 된 ‘연리목’이 자리해 있다. ‘연리목’은 부부간의 금실이나 남녀 사이의 깊고 애절한 사랑에 비유되며 간절한 소원을 이뤄주는 나무로 알려져 있다.

경주엑스포는 이 ‘연리목’을 지난해 10월 ‘2019경주세계문화엑스포’ 개막에 맞춰 ‘사랑나무’로 명칭을 정하고 소원카드를 써서 걸 수 있도록 아기자기하게 꾸며 놓았다.

‘사랑나무’에는 가족의 건강과 사업번창, 취업, 자기개발 의지 등 1년 동안 3000여개가 넘는 각양각색의 소원카드가 줄지어 걸렸다.

그 가운데 1500장을 단순 임의 추출법(사전조작 없이 필요한 수의 표본을 임의로 추출)을 이용해 내용을 살펴봤다.

소원카드에는 “우리가족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게”, “사랑하는 부모님 건강하게 해주세요”와 같은 가족의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내용이 765건(51%)으로 경주엑스포공원 방문객 소원 1위를 차지했다.

“사업 잘되길”, “승진도 하고 인정받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해주세요”, “좋은 회사 취업”, “부자” 등 사업, 승진, 취업, 경제적인 안정을 바라는 내용이 315건으로(21%)로 뒤를 이었다.

“생각한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와 “자랑스럽고 멈추지 않는 사람이 되게 해주세요”, “새로운 인생, 멋진 미래” 등 자기개발을 다짐하는 메시지가 150건(10%)으로 세 번째로 많은 숫자를 기록했다.

“유명한 유튜버가 되게 해주세요”와 “SNS인플루언서 성공”, “최고의 웹디자이너가 되자” 등 장래희망에 대한 소원도 120건(8%)에 달했다.

다음으로는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관광객들이 남긴 “제발 코로나가 없어지게 해주세요”(90건, 6%)처럼 감염증에 대한 극복의지가 다수 집계됐다.

이 밖에도 “BTS 콘서트 갈 수 있게 해주세요”, “로또 1등 당첨, 주식 대박”, “우리 아들 장가가게 해주세요”, “머리 나게 해주세요. 모발 쑥쑥” 등 이색적인 소원들(60건, 4%)이 눈에 띄었다.

경주엑스포는 ‘사랑나무’가 있는 비움명상길이 경주여행 명소로 입소문을 타며 관광객의 호응을 얻고 있어 설치공간을 확대해 운영할 방침이다.

경주타워 ‘카페 선덕’과 솔거미술관 ‘솔거랑’ 카페에서는 사랑나무 앞 인증사진을 보여주면 10%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류희림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경주엑스포공원 주요 방문객이 가족, 친구, 연인이라서 그런지 가족의 행복과 건강, 사업, 취직, 장래희망 소원이 대다수를 차지했다”며 “코로나 극복, 유튜버와 SNS 인플루언서가 되고 싶다 등은 요즘 시대상을 반영해 주는 소원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또 “코로나로 사회·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시기인 만큼 희망하시는 소원을 모두 성취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