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영국, WHO에 4년간 5100억원 지원

영국, WHO에 4년간 5100억원 지원

기사승인 2020. 09. 27. 18: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코로나19 퇴원 후 영상 메시지 보내는 존슨 총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사진=AP, 연합
영국이 세계보건기구에 4년간 5100억원을 지원할 전망이다.

26일(현지시간) 일간 텔레그래프, 스카이 뉴스 등은 보리스 존슨 영국총리가 이날 오후 유엔 총회 화상 연설을 통해 이러한 내용을 담은 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언론들은 사전 녹화된 연설을 인용, 존슨 총리가 영국은 향후 4년간 WHO에 3억4000만 파운드(약 5100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는 앞선 지원금에 비해 30%이 늘어난 수치다.

실제로 지원이 이뤄지면 영국은 WHO 최대 기여국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영국은 WHO의 세계적 대유형 경보 체제 개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원인 조사 등을 전제로 기여금 지원을 할 방침이다.

존슨 총리는 백신 공동 구매·배분을 위한 국제 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에 7100만 파운드(약 1100억원)를 지원해 2700만회분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5억 파운드(약 7500억원)을 전세계 92개 빈국 백신확보와 질병 확산을 막기위해 내놓는다.

존슨 총리는 “9개월 동안 코로나19와의 싸움은 ‘국제사회’라는 관념을 찢어버렸다”면서 “이런 식으로 계속할 수는 없다. 우리가 단결해 공동의 적을 상대하지 않으면 모두가 패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영국은 유엔에 있는 우리의 친구들과 협력하고, 전 세계의 분열을 치유하기 위해 우리의 모든 노력을 다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