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주호영 “국방부, ‘연유 발라 태워라’ 북한 정보 확인”

주호영 “국방부, ‘연유 발라 태워라’ 북한 정보 확인”

기사승인 2020. 09. 29. 09: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긴급의총 발언하는 주호영<YONHAP NO-2415>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지난 28일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학살만행 규탄 긴급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 “(북한이) ‘연유(燃油)를 발라서 (시신을) 태우라고 했다’는 것을 국방부가 SI(감청 등에 의한 특별취급 정보)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YTN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북한 용어로 휘발유나 디젤처럼 무엇을 태우는 데 쓰는 연료를 연유라고 하는 모양이다. 국방부가 그냥 판단한 게 아니라 정확하게 들었다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이 무산된 것에 대해서는 “북한이 전통문에서 시신은 불태우지 않고 부유물만 불태웠다고 하니 (민주당이) 그 부분을 빼자는 것”이라면서 “그걸 고치고 나면 규탄이 안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민주당은) 북한에서 그렇게 하지 않았다고 하니까 그 말을 믿자는 것”이라며 “그게 말이 되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방부 말을 믿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