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추석 연휴 첫날, 6살 어린이 승합차에 치여 중상

추석 연휴 첫날, 6살 어린이 승합차에 치여 중상

기사승인 2020. 10. 01. 16:0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인천소방본부 제공, 연합
추석 연휴 첫날, 6살 어린이가 달리던 승합차에 치여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1일 인천소방본부와 인천 강화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40분께 인천시 강화군 양도면 건평해안휴게소 앞 도로에서 A씨(59)가 몰던 스타렉스 차량이 B양(6)을 치었다.

이 사고로 B양이 머리 등을 크게 다쳐 심정지 상태로 응급처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B양은 소방헬기에 실려 대형 병원 중환자실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며 현재는 호흡과 맥박이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당시 B양은 건평휴게소 앞 왕복 2차로 도로를 건너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으며 가족과 함께 추석 연휴를 맞아 인천 강화도를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서 운전자 A씨는 "어린아이가 갑자기 뛰어들어 속도를 줄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하는 한편 A씨를 입건해 추가로 조사할 방침이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