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정세균 총리, 서울경찰청 방문 “개천절 불법집회 무관용 원칙 대응”

정세균 총리, 서울경찰청 방문 “개천절 불법집회 무관용 원칙 대응”

기사승인 2020. 10. 03. 15: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개천절 집회 대응 상황 점검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3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을 방문해 김창룡 경찰청장으로부터 개천절 집회 대응 상황을 보고 받은 후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서울지방경찰청을 방문해 개천절 집회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합법적인 집회는 헌법에서 보장한 권리이기 때문에 존중하되, 불법집회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에 따라 대응해달라”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날 경찰관들을 격려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정 총리는 “코로나19와 전쟁 중인 상황에서 추석 연휴가 방역의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집회 대응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민족 대이동과 맞물려 코로나가 전국적으로 전파돼 경로추적이 어려운 심각한 상황이 올까 봐 노심초사하며 밤잠을 이루지 못했다”면서 “불법집회를 강행하는 일부 국민 때문에 전체 국민이 피해를 입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 정 총리는 “방역이 곧 경제다. 코로나19를 극복하지 못하면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심대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며 “방역을 위한 경찰의 노력이 결코 헛되지 않다는 자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법원은 올해 개천절 집회 신청 대부분을 불허한 가운데 서울 2곳에서 차량 9대 이하의 소규모 드라이브 스루 집회만 허용했다.

경찰은 허가된 지역 외에 돌발적인 불법 집회·시위가 열리지 않도록 서울 시내 진입로 90곳에 검문소를 설치하는 등 대비태세를 강화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