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검언유착 의혹’ 재판, ‘제보자 X’ 증인신문 재차 불출석

‘검언유착 의혹’ 재판, ‘제보자 X’ 증인신문 재차 불출석

기사승인 2020. 10. 19. 12: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채널A 전 기자·檢 "제보자X 증인신문 반드시 필요"…오는 30일 재소환 예정
제보자 X "한동훈 검사장 법정신문 우선 진행되면 반대신문할 것"
2020040301000364500018231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재판에서 사건을 언론에 처음 제보한 ‘제보자X’ 지모씨(55)가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재차 불출석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박진환 부장판사는 19일 강요미수 혐의를 받는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등의 4차 공판기일을 열고 지씨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할 예정했으나 지씨가 법정에 나타나지 않아 불발됐다.

앞서 지씨는 지난 6일 열린 이 전 기자의 3차 공판기일에도 증인으로 채택됐으나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하고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당시 지씨는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저의 출석이 오히려 사건의 실체를 규명하는 데 도움은커녕 피고인들과 혐의자들에게 은폐의 빌미만 제공할 뿐이라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지씨는 전날에도 SNS를 통해 “한동훈 검사장의 수사도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관련자들이 모두 재판에 나가 증언을 한다면 한 검사장에게 자신의 혐의를 부인할 수 있게 도와주는 꼴이 된다”며 “제 바람대로 한 검사장에 대한 수사가 이뤄지거나 최소한 그에 대한 법정신문이 우선된다면 이 전 기자에 대한 반대신문도 감수하면서라도 출석해 사실대로 증언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씨는 ‘검언유착 의혹’의 피해자로 지목된 이철 전 벨류인베스트코리아(VIK)의 대리인 역할을 하며 이 전 기자와 접촉했던 인물이다. 지씨는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 사이의 유착 의혹을 MBC에 제보했다.

이 전 기자와 검찰 양측은 이날 지씨의 증언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재판부는 오는 30일과 지씨를 재소환하고 만일 불출석 할 경우 다음 달 16일에 지씨를 다시 부르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재판부는 이날 이 전 기자에 대한 보석 심문을 진행했다. 이 전 기자 측은 “강요죄는 기소 후에도 집행유예나 단기실형을 받는 경우가 많다”며 “피고인의 수감 기간이 길어지고 있고, 본 사안의 경중을 따졌을 때 석방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전 기자는 “공익 목적의 취재를 했고 그 과정에서 오해가 발생했다”며 “이미 검찰이 저와 가족의 집을 압수수색했고, 저에 관한 증거·신상정보 등은 온라인 상에 다 나와 있다”고 호소했다.

반면 검찰은 “피고인이 구속된 이후 사정 변경이 없고 현재 법정에 출석할 증인이 여럿 남은 점을 고려하면 증거 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보석신청을 기각해 줄 것을 요청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