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양양군, 태풍 피해지역 수해복구 본격 추진

양양군, 태풍 피해지역 수해복구 본격 추진

기사승인 2020. 10. 20. 13:1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복구비 509억원 투입, 내달 사업별 실시설계후 착공
태풍피해사진
양양군이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의 연이은 발생에 따른 피해지역에 대한 항구적인 재해복구사업이 본격 추진된다./제공=양양군
양양 이동원 기자 = 강원 양양군이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의 연이은 발생에 따른 피해지역에 대한 항구적인 재해복구사업이 본격 추진된다고 20일 밝혔다.

군은 지난달 태풍 제9호 마이삭 및 제10호 하이선으로 1시간 동안 무려 124.5mm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영동 북부 지역에서도 가장 많은 비가 내리면서 주택, 도로, 차량 침수 등으로 태풍피해를 겪었다.

특히 이재민 166세대 313명이 발생하고 도로 63개소, 하천 47개소, 수리시설 36개소, 상수도 6개소, 임도 29개소, 산사태 33개소, 해양쓰레기 5000톤, 주택 166동과 농경지 99.02ha, 농작물 239.35ha 등에 큰 피해를 입었다.

이에 따른 피해액은 195억1400만원의 피해가 집계됐으며, 복구비는 509억200만원으로 집계됐다.

군은 이어 항구복구를 위해 중앙 및 강원도의 복구계획 확정 통보에 따라 복구계획을 수립하고 재해복구사업비 확보에 나섰다.

행정안전부에서는 지난 9월 15일에 양양군 등 5개 지역에 대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 그 결과 군은 재해복구사업비 총 509억원 중 국비 381억과 도비 41억을 지원 받게 됐다.

이에 따라 내달부터 각 사업별로 실시설계에 들어가 경미한 사업은 연내, 기능복원사업은 내년 우기가 시작되는 6월 이전에 복구를 완료할 계획이다.

그리고 최소 2년 정도 공사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개선복구사업은 최대한 신속하게 마무리할 방침이다.

개선복구사업의 주요내용으로는 지방하천인 해송천에 98억원을 투입해 제방 1.64㎞를 축조 및 보강하고, 교량 2개소를 재가설할 계획이다.

그 외에 기능복원사업으로는 도로 정비에 181억원, 하천 및 소하천 정비에 88억원, 임도 및 산사태 정비에 47억원, 마을안길·농로·세천 등 소규모시설 정비에 33억원, 그 밖에 공공시설 복구에 36억원을 투입, 항구 복구작업을 실시한다.

군 관계자는 “공공시설에 대한 재해복구사업비가 확보된 만큼 부서별 설계를 거쳐 가능하면 빠른 시일 내에 항구적인 복구작업이 마무리 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