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감 2020] 박범계 “윤석열, 선택적 정의”…尹 “과거엔 저한테 안 그러지 않았냐”

[국감 2020] 박범계 “윤석열, 선택적 정의”…尹 “과거엔 저한테 안 그러지 않았냐”

기사승인 2020. 10. 22. 14:4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검찰총장7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이병화 기자photolbh@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맞부딪혔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 국감에서 박 의원은 윤 총장을 향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사건이 배당이 된 뒤 중앙일보 사주를 만났느냐”고 질의했다.

이에 윤 총장은 “누구를 만났는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면서도 “너무 심하다는 소리를 들을 정도로 수사했다”고 답했다.

윤 총장의 대답에 박 의원은 “만났으면 만났다고, 안 만났으면 안 만났다고 하라”며 “조선일보 사주를 만났다는 이야기도 있는데, 서울중앙지검장이 사주들 만나는 게 관행이냐”고 되물었다.

그러자 윤 총장은 “과거에는 많이 만난 것으로 안다”며 “저는 높은 사람들을 잘 안 만났고 부적절하게 처신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재차 “아니라고는 말 못한다”며 “윤 총장의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고 생각한다. 윤 총장이 가진 정의감, 동정심에 의심을 갖게 됐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윤 총장은 “그것도 선택적 의심 아닙니까?”라며 “과거에는 저에 대해 안 그러지 않았느냐”고 맞받았다.

이후 박 의원은 윤 총장이 서울중앙지검 재임 당시 전파진흥원이 수사의뢰한 옵티머스 사건을 무혐의 처분한 것에 대해 물었다. 박 의원은 “이런 허접한, 허술한 무혐의 결정을 할 수 있느냐. 윤 총장은 피해자의 눈물이 보이지 않았느냐”고 질타했다.

윤 총장은 “저는 할 수 있다고 본다”며 “당시 사건은 전파진흥원이 (피해액을) 회수한 상태에서 수사의뢰가 와서 피해자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