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국감 2020] 윤석열 “조국 자택 압수수색날 박상기 만나…선처 될 수 있냐 물어”

[국감 2020] 윤석열 “조국 자택 압수수색날 박상기 만나…선처 될 수 있냐 물어”

기사승인 2020. 10. 22. 17: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포토] 국감 출석 답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이병화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와 관련해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이 ‘어떻게 하면 선처가 될 수 있겠냐’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주장에 야당 측에서는 “당시 박 장관이 총장에게 부정청탁을 한 것이 아니냐”고 되물었지만 윤 총장은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과 박 당시 장관이 만난 경위 등에 대해 물었다.

이에 윤 총장은 “박 당시 장관께서 (조 전 장관 자택) 압수수색 당일날 저를 보자고 해서 청에서 가까운 곳에서 뵀다”며 “(당시) ‘어떻게 하면 선처가 될 수 있겠느냐’고 여쭤보셔서 제가 조심스럽게 ‘현재 야당이나 언론에서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상황에서 만약에 (조 전 장관이) 사퇴를 하신다면 조용해지므로 저희도 일처리 하는데 재량과 룸(여유)이 생기지 않을까 싶어서 그렇게 말씀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윤 총장은 또 조 전 장관 수사와 관련해서도 “저도 인간인 만큼 개인적으로 굉장히 번민했다”며 “그 상황에서는 부득이한 것이었음을 이해해 달라”고 밝혔다. 그는 “제 자신도 힘들고 어려웠다”며 “그 말씀은 꼭 드리고 싶다”고도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조 전 장관에 대해 박 전 장관으로부터 선처를 할 수 있는 방법을 물었느냐”고 재차 물었고 윤 총장은 “걱정을 많이 하셨다”고 답했다.

이어 “그럼 당시 박 전 장관이 총장에게 부정청탁을 한 것이 아니냐”고 묻자 윤 총장은 “그렇게 보지는 말아달라”며 “저한테 선처를 하라는 뜻이 아니고, 어떻게 하면 사건이 잘 해결될 수 있는지 그것을 물어보셨다. 청탁으로 보지는 말아 달라. 박 장관이 어떻게 해야 되는지에 대해 여쭤보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그게 선처 아니냐”며 “교수 출신으로, 장관직을 내려놓을 사람이 총장을 만나서 청탁을 했다. 이게 본인의 뜻이겠느냐 청와대에서 부탁을 한 것이겠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국회 법사위원장인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개별사건에 대해서도 총장에게 지휘할 수 있는 (위치에 있던) 분인데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주고받은 것이 무슨 문제가 되느냐. 이게 무슨 청탁이냐”고 지적했다.

앞서 박 전 장관은 언론을 통해 “(조 전 장관 자택에 대한 검찰 압수수색이 있던 지난해 8월27일) 윤 총장이 강한 어조로 ‘조 전 장관을 낙마시켜야 한다’고 말했다”며 “검찰의 목표는 조 후보자의 낙마였다”고 주장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