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투데이갤러리]장재민의 ‘저수지 상류’

[투데이갤러리]장재민의 ‘저수지 상류’

기사승인 2020. 10. 25. 1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투데이갤러리 장재민
저수지 상류(2020 캔버스에 유채 312x235cm)
장재민은 도시 근교의 저수지 낚시터에 자주 방문한다. 적막한 자연 속에 고립되어 적응해가는 과정에서 오감이 생생하게 살아난다. 그래서 물가 풍경을 자주 그린다.

약 500호 크기의 대형 회화 ‘저수지 상류’는 경기도 양주 기산저수지 풍경을 담고 있다. 사방이 산으로 둘러싸인 계곡형 저수지 주변에는 특유의 서늘한 기운이 감돈다.

물이 모이는 장소에는 늘 변수가 많다. 작품의 중앙부를 가로지르는 잔교는 저수지의 수심과 날씨 변화에 따라 다른 자리에 놓인다. 같은 장소지만 강우량과 기온에 따라 완전히 새로운 풍경이 되는 것이다.

장재민은 작업실에 돌아와 기억을 복기하며 작업을 시작한다. 당시의 생각과 시선을 담은 기록을 참고하기도 한다. 그는 신체의 동세를 최대로 활용해 획을 긋는다. 그의 붓질은 크고 빠르다.

학고재 본관


ⓒ아시아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