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투데이 로고
아산시, 코로나19 비상경제·생활방역 대책회의

아산시, 코로나19 비상경제·생활방역 대책회의

기사승인 2020. 10. 26. 13: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카카오톡 링크
  • 주소복사
  • 기사듣기실행 기사듣기중지
  • 글자사이즈
  • 기사프린트
아산시 코로나19 대책회의
윤찬수 아산시 부시장이 26일 시청 상황실에서 제32차 코로나19 비상경제 및 29차 생활방역 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제공=아산시
아산 이신학 기자 = 충남 아산시는 26일 시청 상황실에서 윤찬수 부시장을 비롯한 관련 국·소장 및 관계 부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32차 코로나19 비상경제 및 제29차 생활방역 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시는 이날 코로나19 관련 대책과 관련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에 따른 공공시설 운영 재개와 방역지침 지속 홍보 △양로원·양로병원 등 고위험성 시설 종사자에 대한 선제적 검사 시행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신속 지급 추진 △관내 제조업 사업장 및 외국인 근로자 밀집 시설 대상 방역지침 홍보 계획 등을 중점 논의했다.

또 △제9호 태풍 마이삭 및 제10호 태풍 하이선 피해 현황 및 재난지원금 확정 △어르신 목욕권 및 이미용권 사용기간 연장 알림 △고객 만족 행정서비스 향상을 위한 CS마인드 제고 교육 추진 △천안 야생조류의 고병원성 조류독감 확진에 따른 대응 방안 등에 대해서도 열띤 토론을 벌였다.

윤찬수 부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조류독감, 아프리카돼지열병 등에 대한 대응도 철저히 해야 한다”며 “10월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안정세를 보이고 있지만 이런 때 선제적으로 철저히 준비해야 예기치 못한 집단 발병이 발생해도 잘 대응할 수 있”고 말했다.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댓글
기사 의견쓰기